2014.10.17 14:46 리뷰 소개

'한국 공포 문학 단편선' 책 시사회

(시사회 진행: 9월 4일 ~ 9월 17일 | 당첨자 발표 :9월 18일 | 리뷰작성기간: 10월 02일 ~ 10월 15일)


*우수 리뷰어 : sunny (2014.09.29등록)


다양한 소재로 무장한 토종 호러물의 향연

국산 공포영화는 매년 여름이년 여러 편이 개봉되어 극장가에서 한몫을 하곤 하는데

출판시장에선 여전히 토종 작가들의 호러작품을 만나보긴 힘든 실정이다.

그나마 황금가지에서 밀리언셀러클럽의 한국편으로 내놓는 단편집들이 한국 공포문학의 명맥을

이어가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은데 이번에 나온 이 책에는 총 10편의 작품이 실려 있다.

 

호러를 기반으로 미스터리, 판타지 등 다양한 장르가 혼합된 다채로운 빛깔의 작품들이

실려 있었는데 내 스타일인 작품도 있고, 좀 아쉬운 작품도 있었다.

대표작으로 처음을 장식한 '돼지가면 놀이'는 한국전쟁 직후를 배경으로 한 괴담같은 얘기를

담고 있는데 마지막에 흐지부지 끝나는 느낌이 들어 아쉬움이 남았다.


'숫자꿈'은 꿈에 1, 4, 9, 13, 27, 33이란 숫자를 보고 로또 당첨번호인 줄 알았다가

죽음의 징표임을 알게 되는 남자의 얘기가 펼쳐지는데, 기발한 설정 자체가 상당히 흥미로웠다.

죽음도 여러 종류가 있어 자살, 살인, 사고사 등에 따라 다른 숫자가 그 사람 이마에  보여서

그 사람의 죽음을 막아보려고도 하지만 아무도 믿지 않아 실패하다가 정작 본인의 아내에게도 보여

절망적인 상황에 처한 남자의 안타까운 몸부림이 뜻밖의 결말을 선보인 인상깊은 작품이었다.

'무당 아들'은 '섬 그리고 좀비'에 실렸던 '세상끝 고군분투의 기록' 등으로 예전에 접했던 작가의

작품이었는데, 이번에도 교도소를 배경으로 한 귀신 아닌 귀신 얘기를 들려준다.

죽어 마땅한 사형수에게 스스로 죽음을 선택하도록 상황을 조성하는 게 과연 허용될 수 있는

일인가란 논란이 있을 수도 있는데 잘못된 행동은 결국 대가를 치름을 잘 보여주었다.


'여관 바리'도 우리가 종종 접할 수 있는 괴담을 잘 담아낸 작품이었고,

'낚시터'는 손가락을 물어뜯는 괴물고기의 얘기였는데, 얼마 전에 읽은 아야츠지 유키토의

'안구 기담' 실린 '요부코 연못의 괴어'와 비슷한 느낌도 주었다. 

문제는 이런 괴물고기의 존재를 알고 있으면서 숨기는 정부와 마을주민들이 제물이 나오는 것을

방치한다는 점인데 제물이 안 되려면 스스로 조심하는 수밖에 없지 않나 싶다. 

'며느리의 관문'은 SF의 냄새를 물씬 풍기는 작품이었는데,

재벌가에 시집가기 위한 특별한 조건이 역시나 만만치 않음을 잘 보여줬다.

브라이언 아담스의 히트곡과 동명인 '헤븐'은 광신도들과 시간의 혼란을 교묘하게 섞은 작품이었는데,

맹목적인 종교인들의 허상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줬다.


'고양이를 찾습니다'는 고양이를 같이 돌보는 사람들이 실종된 고양이를 찾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었는데, 다른 작품과는 달리 호러적인 요소보단 미스터리의 성격이 짙었다. 

소시오패스라 할 수 있는 뻔뻔한 범인을 그에 맞게 응징하는 후련한 결말을 선보였다.

'구토'는 미와 관련해 일그러진 우리 사회의 단면을 적나라하게 담아낸 작품이었고, 

마지막 작품인 '파리지옥'은 약한 자에 강하고 강한 자에 약한 추악한 인간 본성이

스스로 파리지옥에 빠지게 만든 한심한 상황을 잘 보여줬다.

전체적으로 다양한 소재의 흥미로운 작품들이 많이 실려 있어 금방 한 권을 읽을 수 있었는데

좀 완성도가 떨어지는 작품도 없진 않았다.


그럼에도 토종 공포소설의 가능성을 확인하기엔 충분한 자리였다.

장르소설 시장이 열악한 현실속에 많은 작가들이 이런 책을 통해 자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얻어 우리나라에서도 스티븐 킹 같은 작가들이 등장하기를 기대해본다.


서정


한국 공포 문학 단편선

저자
장은호, 김재은, 박해로, 김희선, 정세호 지음
출판사
황금가지 | 2014-08-25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한국 공포 문학 단편선] 시리즈의 여섯 번째 책인 [한국 공포...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우수 리뷰로 선정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축하2


posted by Daum책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