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09 14:11 리뷰 소개

'그림이 보인다'책 시사회

 

  시사회 진행 : 2015.05.28 ~ 2015.06.10 | 당첨자발표 : 2015.06.11

  리뷰 작성 기간 : 2015.06.25 ~ 2015.07.08


  * 우수리뷰어 : novio (2015.06.29 등록)



요새 그림이 너무 어렵다. 

음악은 대중적인 포맷으로 사람들에게 다가서지만 그림은 추상미술이나 액션 페인팅처럼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불편하게 된 그림, 우리는 그런 그림들에 대해 당황스럽다. 소더비와 같은 유명 경매시장에서 알기 참 힘든 그림들이 엄청난 액수에 낙찰되는 것을 보면 왠지 모를 죄책감까지 들게 되는 그림은 어느 별에서 왔는지 알다가도 모를 대상이 된 것이다. 그렇다고 모른 척하고 넘어가기엔 그림이 인간의 교양 중 하나라는 사실 때문에 아는 척이라도 해야 할 시점이다. 그래서 그림은 좀 공부를 해야 하는 것이 됐다. 
  그래서 원제인 ‘How to read Paintings’인 책 ‘그림이 보인다’는 무척 반가운 부분이 많다. 


일반적으로 유명 작가들을 중심으로 연대기적인 구성을 띤 다른 책들과 달리 이 책은 ‘초상화’,’풍경화’,’서사 그림’,’정물화’, 그리고 ‘추상화’ 등으로 구성, 좀 더 다른 이해 방식을 채택한다. 


어떤 점에선 역사를 알아야 그 분야에 대해 알 수 있다가 상식으로 인정되지만 사실 역사를 통해 가장 효율적인 방식이 개발되는 것이 그 분야의 발전을 의미한다. 

따라서 연대기적 구성의 문제는 수많은 정보를 제공하지만 정작 알아야 할 것들은 놓치는 문제가 발생한다. 따라서 역사를 통해 발전된 양식들이나 방법들을 알려주는 것이 어쩌면 그 분야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이며, 그것이 길잡이의 기본적인 책임이고 능력일 것이다. 
  이 책이 그림을 보는 이들의 기본 소양을 높이려는 것뿐만 아니라 즐거움을 배가시키려는 의도라면 이 책이 제공한 방향은 무척 좋은 것이다. 

‘많은 그림들은 그 모습 그대로 감상해도 무방하지만, 보는 기술을 연마하면 보는 즐거움이 배가되기도 한다’라는 가장 첫 문장은 그래서 의미 깊다. 어차피 관람자들이 모르는 것은 배경지식을 몰라서기보단 그림이 보여주는 방식이 어떤 것이며 그것을 어떻게 소화해야 하는 것인가에 대한 것들이다. 
  


이 책은 이런 문제의식에 출발했고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무척 힘든 고행을 한 것 같다. 사실 말이 쉽지 이런 작업은 그리 쉬운 것이 아니다. 

평생 해도 시간과 지면이 모자랄 상황에서 이 책은 그래도 무던히 잘 수행한다. 특히 초상화와 정물화에 대한 부분은 무척 인상적이었다. 

아름답고 멋진 그림 뒤에 더욱 기막힌 이야기들과 그것들을 제대로 소화해낼 수 있는 고양된 시각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느낌이다. 

그런 점에서 그림을 이제 막 보려는 이들에게 이 책은 여러 모로 가치가 있다. 



  이 책으로 모든 회화를 만족하며 제대로 볼 수 있다고 단언하긴 힘들다. 하지만 최소한 보는 방법에 대해서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

 어차피 한 번으로, 그리고 한 책으로 모든 것을 이룰 수는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이 책이 그림을 좋아하는 이들은 물론 앞으로 할 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 같다. 




그림이 보인다

저자
리즈 리딜 지음
출판사
DnA | 2015-04-30 출간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책소개
미술관에 가기 전에 꼭 읽어야 할 책! ‘그림 보는 눈’을 키워...
가격비교


*우수 리뷰로 선정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축하2 

posted by Daum책

댓글을 달아 주세요